뉴스_투자정보
뉴스_투자정보

[뉴스/투자정보]

뉴스_투자정보

제주 제2공항 촉구 범도민연대 “여론조사 실시 안돼”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1 작성일20-11-13 10:37 조회2,526회 댓글0건

본문

제주 제2공항 건설에 대한 도민 여론을 수렴하는 여론조사가 추진되는 가운데, 제2공항 찬성 단체가 여론조사 자체를 부정하고 나섰다.

제주 제2공항 건설촉구 범도민연대(제2공항 촉구 도민연대)는 12일 오후 2시 제주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여론조사를 강행한다면 도의회 제2공항 갈등해소특위는 제2의 강정마을 사태를 고의로 만드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제주도와 도의회는 제2공항 도민 여론 수렴을 위해 특정 여론조사 기관이 아니라 3개 기관이 참여시키는 방법으로 잠정 합의한 상황이다.

다만, 제주도는 ‘제2공항 찬반’과 ‘성산읍 일대 가중치 부여’를 주장하고, 도의회는 여론조사에 ‘현 제주국제공항 확장’ 여부와 가중치를 온평리 등 ‘제2공항 예정부지 5개 마을로 한정’지어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제2공항 촉구 도민연대가 여론조사 실시 자체를 부정하고 나섰다.

제2공항 촉구 도민연대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도의회 제2공항 갈등해소특위가 갈등해소 방법으로 여론조사를 선택했다. 만약 반대 여론이 도출돼 제2공항 건설이 무산된다면 입지선정 이후 성산읍의 개발행위제한구역 지정과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제한된 성산읍민과 토지주의 재산권 피해 대책은 마련됐는지, 없다면 어떤 방법으로 책임질 것인가”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최근 열린 끝장토론에서 현 공항 확충은 안된다는 결론이 났는데, 그것을 배제해 도민에게 거짓 정보로 여론조사를 하겠다는 것인가. 만약 현 공항을 확충한다면 용담동과 도두동 등 지역 피해 주민과 새롭게 피해 지역으로 형성되는 노형동, 연동 등 신제주권 피해 주민에 대한 대책을 강구했나”라고 물었다.

제2공항 촉구 도민연대는 “공항 인프라 확충은 제주도민뿐만 아니라 아니라 매년 2000만명 이상 이용하는 항공 이용객을 위한다. 그렇다면 성산읍민과 서귀포시에 가중치를 주는 것이 평등하지 않다는 도의회의 주장은 어불성설이다. 도의회 주장대로라면 제주공항을 이용하는 2000만명의 공항 이용객을 상대로 여론조사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도의회는 앞서 언급된 문제점 해결 방법도 제시하지 못하면서 갈등해소라는 미명아래 여론조사를 실시한다고 한다. 통탄을 금치 않을 수 없다”며 “이런 문제점을 알고도 여론조사를 강행한다면 도의회는 제2의 강정마을 사태를 고의로 만드는 것”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출처 : 제주의소리(http://www.jejusori.ne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